33년간의 현장 실무·경험 통해 체득한 6가지 통찰 비법 담겨

[의학신문·일간보사=정광성 기자] 가톨릭대 보건의료경영대학원 박병태 교수는 최근 병원경영전략 33년 전문가의 현장 실무와 경험을 통해 체득한 6가지 ‘통찰’의 습관들이 담긴 저서‘통찰의 도구들’을 발간했다.

책에는 의료계는 물론, 더 나은 미래를 찾는 모든 혁신가와 인사이터에 이르기까지 일을 잘하는 사람인 소위‘일잘러’가 되고 싶은 모든 이들을 위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박 교수는 불확실성 시대에 가장 강력한 무기는 통찰이라고 강조한다. 그는 책을 통해 보는 과정과 실행하는 과정에서 가져야할 6가지 습관과 이 경험들을 축적해 ‘통찰을 얻는 과정’을 사례와 함께 제시하고 있다.

통찰의 도구들은 총 3부로 구성됐으며, 제 1부 ‘보는 과정’은 관심을 가짐으로써 호기심이 생기고 그를 해소하기 위한 관찰을 통해 공감이 이루어지는 과정을 보여준다.

제 2부‘실행하는 과정’에서는 문제를 해결하거나 더 나은 상태로 바꿀 수 있는 다양한 창의적 발상 단계를 거쳐 다양한 원리를 연결하고 융합함으로써 지금까지 존재하지 않던 새로운 것을 만드는 과정을 담고 있다.

마지막으로 이 책의 핵심인 제 3부 ‘통찰을 얻는 과정’에서는 실행과 실패의 반복이 가져다주는 지식 너머의 통찰단계를 설명한다. 박 교수는 단계별 습관을 제대로 실행한 사람은 성공 확률이 높을 뿐만 아니라 실패하더라도 그것을 교육과 경험의 기회로 삼을 수 있다고 강조한다.

박병태 교수는 “지금까지는 과거의 것을 잘 유지하는 관리의 시대였다면 앞으로는 미래를 내다보는 시각과 통합적인 자세가 필요하다”며 “책에서 제시한 6가지 습관을 뫼비우스의 띠처럼 지속적으로 반복할 때 통찰은 불현 듯 찾아올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얻은 것을 실행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