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차 건정심 의결…리알트리스는 각각 6187원·1만2396원 등재

[의학신문·일간보사=이승덕 기자]항균제 ‘저박사주’가 내달부터 6만 98원으로 보험급여가 적용된다.

보건복지부는 29일 ‘2022년 제20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약제 급여 목록 및 급여 상한금액표 개정(안)’을 의결했다.

건정심에서 의결된 2개 약제(3개 품목)는 임상적 유용성, 비용효과성, 관련 학회 의견, 제외국 등재 현황 등에 대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약제급여평가위원회 평가, 건강보험공단과 협상을 거쳐 상한금액 및 예상청구액이 결정됐다.

한국MSD의 ‘저박사주(성분: 세프톨로잔/타조박탐)’은 복잡성 복강내감염, 복잡성 요로감염, 원내 감염 폐렴에 사용하는 항균제로 상한금액 6만 98원으로 결정됐다.

유한양행의 ‘리알트리스나잘스프레이액(성분: 모메타손푸로에이트/올로파타딘)’은 계절성 알레르기비염 치료제로 18mL가 6197원, 31mL가 1만 2396원에 등재됐다.

저박사주는 비급여 시 연간 투약비용 약 400만원에서 급여 적용으로 환자부담 약 120만원(본인부담 30%) 수준으로, 리알트리스나잘스프레이액은 비급여 시 연간 투약비용 약 1만 8500원에서 급여적용으로 환자부담 약 5500원(본인부담 30%) 수준으로 경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약제 급여 목록 및 급여 상한금액표’고시를 개정해 결정된 약제에 대해 10월 1일부터 건강보험 신규 및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