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시대 국제보건과 글로벌 중추국가로서의 역할’ 주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승덕 기자]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이사장 김창엽, KOFHI)과 한국국제 협력단(이사장 손혁상, KOICA), 국제보건의료학회(학회장 박상은)는 22일 제8회 국제보건 ODA 포럼을 공동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기관 간 보건전문가의 사업 수행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고 국가 차원에서 축적될 수 있도록 하며, 보건분야 ODA에 관심 있는 국민들과 정보공유를 도모하기 위해 개최됐다.

재단은 매년 KOICA, 학회와 공동 포럼을 진행해오고 있으며, 올해 제8회에는 ‘팬데믹 시대 국제보건과 글로벌 중추국가로서의 역할’을 주제로 개최했다.

재단 안관수 사무총장은 “팬데믹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글로벌보건 안보를 위한 국제 공조 및 협력의 필요성이 대두됐으며, 이에 발맞추어 재단은 파트너 국가들의 보건의료체계 강화에 주력하고 대한민국의 국제보건에서의 역할을 다져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재단 김순애 연구교육혁신센터장은 ‘포스트 팬데믹, 재단의 보건의료 ODA’를 주제로 “재단은 협력국의 보건의료체계강화를 위해 통합적 접근의 감염병 관리 및 팬데믹 대응을 위한 체계를 구축하고, 협력국 맥락에 부합하는 맞춤형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재단, KOICA, 학회는 ‘포스트 팬데믹 시대 국제보건의 과제’에 대해 토론하며 향후 한국 정부의 보건ODA 발전방향 및 도전과제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